38커뮤니케이션 로고
실시간 인기주동
비상장.
K-OTC.
코넥스.
장외시장 NO.1 독점적 점유율 기록
빨간색매매 매도매수 팝니다 장외시세
비상장매매 시세정보 비상장(장외) IPO공모 IPO예정분석 기업정보 주주동호회 K-OTC 코넥스 코스닥/거래소 전체 메뉴보기 38머니충전  월정액충전
티맥스소프트
K-OTC
주주토론방 주가정보 기업개요 주가예측Poll
비상장유통정보 종목뉴스 종합뉴스 공시/전자공시
장외속보

뉴스속보

[09/18] 코스피, 외국인 매수에 상승 마감...환율 1,160원선 턱걸이  [09/18] 코스피, 외인ㆍ기관 매수에 장중 2410선 돌파  [09/18] "백신·부양책" 기다리다 지친다…다우·나스닥 동시하락[뉴욕마감]  [09/17] 코스피·코스닥 1%대 하락 마감… 외인·기관 동반 이탈  

· 게시물 작성시 매매게시물, 허위사실유포, 욕설, 비방, 광고성, 뉴스무단복제(기타저작권) 등은 삭제 및 IP 차단합니다.
· 당사는 장외매매 및 거래에 일체 관여하지 않으며 38직원을 사칭해 거래를 하는 경우 신고해 주십시오.(38법무팀) 
· 게시판 이용 안내 및 저작권관련 공지사항
코멘트 : [티맥스소프트] 1. 티맥스소소프트가 국내에서 혼자 성장하는 것은 15
글쓴이 : 의견드립니다 작성일 : 2020-08-09 09:58:33
NICE 기업정보 보기    티맥스소프트 유통정보     IPO예정 IR자료    

1. 티맥스소소프트가 국내에서 혼자 성장하는 것은 1500억이 한계라고 봅니다.    지금 엔터프라이즈 시장을 추가성장동력으로 하고 있는데, 해외사업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는 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봅니다.

2. 티맥스소프트가 요란하게 언론플레이한 거는 몇십프로씩 성장하겠다고 했지, 제품은 딱히 기억나지 않습니다. 신제품들은 A&C와 티맥스데이터에서 출시했었기 떄문에 맞지 않는 지적이라고 봅니다.

3. 티맥스 3사는 서로 같이 가야 할 운명입니다. 제일 좋은 것은 언젠가 하나로 합병이 되는 모습이겠지만, 지금 합병했다가는 티맥스소프트도 같이 죽을 수 있기 때문에 지금은 안됩니다.

    그나마 티맥스데이터가 자체적으로 생존이 가능한 수준까지는 올라왔기 때문에 지금은 데이터에서 A&C의 빨대역할을 해주고 있는 겁니다. 그래서 소프트에다가 꼽던 빨대를 뺄 수 있게 된 거고, 상장도 가능해졌다고 봅니다.

4. 티맥스소프트의 미래는 해외사업에 있습니다. 국내는 이미 50%를 먹고 있고, 시장 자체가 크지 않습니다. 그런데, 해외를 가려면 미들웨어만으로는 영업이 되지 않는 시장입니다. 그래서 온프레미스에서는 DBMS 정도는 최소한 같이 영업이 되어야 가능합니다. 클라우드에서는 자체적으로 클라우드를 운영하거나, 클라우드 솔루션들을 공급해서 자체 마켓을 운영할 수 있어야 장기적인 생존이 가능할 겁니다.

다행히 티맥스그룹의 클라우드 경쟁력이 올라온 시점에 코로나가 터졌고, e학습터에서 경쟁력이 입증이 되었습니다. 이번달부터 클라우드 기반의 공공프로젝트들이 쏟아져나올 것 같습니다.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 구축사례들이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으로 만들어지면, 해외 진출에도 좋은 레퍼런스가 될 겁니다.

국내에서 클라우드 시장은 이제부터 개화된다고 봅니다. 그리고 티맥스 그룹의 성장도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커져가는 만큼 함께 성장할 겁니다.  이번 공공프로젝트들은 거의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운영될 것이고, 지금 국산 시스템 소프트웨어는 티맥스그룹이 거의 유일하기 때문이죠.

티맥스 데이터의 인공지능, 티맥스A&C의 대부분의 제품에는 소프트의 미들웨어가 들어갑니다. 티맥스데이터와 A&C가 새로운 고객이 될 겁니다. 관건은 얼마나 빨리 큰 고객이 되어서, 티맥스소프트의 매출에 도움이 될 거냐이겠죠.

그 부분이 지금까지 잘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티맥스데이터가 300억 매출 올린 게 작년인데, 재작년에는 100억대였습니다. A&C는 미미하죠.

그렇지만, 앞으로 클라우드 레퍼런스가 쌓이면 과거보다는 좋은 환경이 되는 것은 확실하다고 봅니다.

과거에 잘 안되었다고 해서, 앞으로도 계속 안될 것이다?, 세상은 코로나로 완전히 뒤바뀌었습니다. 2000년대 초 오라클로 모든 DBMS가 깔리면서 지금까지 왔습니다. 한번 깔려버린 시장은 업그레이드만 하면 시스템이 굴러가니, 새로운 솔루션을 사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런데, 큰 변화의 시기가 찾아온 겁니다.  클라우드로 넘어가는 과도기가 바로 지금입니다. 누가 정복하느냐에 따라서 앞으로 20년이 결정될 겁니다.

티베로가 오라클을 상당부분 대체해나가면 당연히 웹로직도 교체됩니다. 그리고 그 사례들은 해외진출시 강력한 레퍼런스가 될 겁니다.

이 내용들은 기관투자자들과 외국인들이 주목할 포인트기도 하죠.
IT와 관계없는 개인들이 이런 내용을 이해한다는 건 어불성설입니다.
그래서 K-OTC에서 힘을 못쓰는 거죠.

하지만, 나스닥 1~5위 기업이 애플, MS, 아마존~~ 등입니다.
그런 기업들만 연구한 외국인 기관투자자들이 티맥스소프트를 보면 어떤 생각을 할까요?

여기 비전 없네? 할까요? 아니면 아직 검증이 되지 않아서 그렇지, 기술력은 상당하군, 사례만 확보되면 파급력이 상당하겠는걸. 할까요?

저는 후자쪽에 겁니다.

상장하고, 2~3주내 손바뀜이 일어날 거고, 외국인 지분율이 30%될때까지 오를 거라고 봅니다.

물론 제 예상이 빗나갈 수도 있습니다. 선택은 자기 몫이니깐, 오롯이 제투자는 제가 안고 갈 겁니다. 님도 좋은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목록보기 추천하기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코멘트달기  
화살표(◀ ▶)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아이콘이 표시됩니다.
이전보기

다음보기
   

OTC38 한국증권금융 konex38

장외기업 종목분석 - 종목간의 비교분석표
K-OTC 정보제공 - OTC38커뮤니케이션 코넥스 정보제공 - 코넥스38커뮤니케이션
이전글   [티맥스소프트] 공공기관 '핵심SW' 국산 기피 여전
다음글   [티맥스소프트] 양심껏 요구합시다
Loading Time [ Sec ] CI72610
장외주식시세, 비상장주식시세표 정보제공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티맥스소프트 주주토론방,티맥스소프트 기업개요,티맥스소프트 현재가,티맥스소프트 주가,티맥스소프트 관련뉴스,티맥스소프트 주식,티맥스소프트 기업가치,티맥스소프트 실적,티맥스소프트 주당순이익,티맥스소프트 매출,티맥스소프트 상장,프리보드,장외시장,프리보드시장,장외주식,프리보드주식,소액주주,주주동호회,주주게시판,공모,소액공모,시황,시세,주식차트,주가,3시장,코넥스,제주식3시장,KONEX,KOSCOM,팍스넷,KOSDAQ,KOSPI,장외주식사이트,소액주주모임,비상장주식거래사이트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장외시세 증시캘린더 전체뉴스

실시간 인기주동
비상장.
K-OTC.
코넥스.

38 Best 주주동호회 순위
비상장 K-OTC 코넥스

IPO청구 IPO승인 공모분석
 오로스테크놀로
 아이퀘스트
 쿠콘
 나노씨엠에스
 애자일소다
 씨앤투스성진
 엔에프씨
 레인보우로보틱
 바이오다인
 프레스티지바이
 이니스트에스티
 인바이오
 소룩스
 모비릭스
 고바이오랩
 교촌에프앤비
 위드텍
 알체라
 애니원
 파나시아
 핑거
 넥스틴
 솔루엠
 센코
 압타머사이언스
 피플바이오
 빅히트엔터테인
 넥스틴
 노브메타파마
 파나시아
 센코
 미코바이오메드
 퀀타매트릭스
 바이브컴퍼니
 원방테크
 비나텍

회사소개광고문의기업정보문의업무제휴문의 38에바란다업무제휴사사이트맵개인정보취급방침정보제공윤리정책투자자유의사항
38커뮤니케이션 로고
Copyrightⓒ 1999-2020 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삼팔,38
상호 ㈜38커뮤니케이션   대표이사 서성기   사업자등록번호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