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커뮤니케이션 로고
실시간 인기주동
비상장.
K-OTC.
코넥스.
장외시장 NO.1 독점적 점유율 기록
빨간색매매 매도매수 팝니다 장외시세
비상장매매 시세정보 비상장(장외) IPO공모 IPO예정분석 기업정보 주주동호회 K-OTC 코넥스 코스닥/거래소 전체 메뉴보기 38머니충전
IPO 뉴스 Home IPO/공모 IPO 뉴스
  제목 : CEO 지분에 PSR까지 곳곳이 암초…컬리, 상장 연내 가능할까 크게보기 작게보기 인쇄하기 목록보기
2022년 05월 26일 15:06 문수빈  


   CEO 지분에 PSR까지 곳곳이 암초…컬리, 상장 연내 가능할까

대표 지분율 5%, 경영 안정성 확보 장애물
FI 책정 가치 도달하려면 쿠팡보다도 주가매출비율 높아야




새벽 배송 앱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의 기업공개(IPO)에 빨간불이 켜졌다. 경영 안정성을 위한 우호 지분 확보, 일정 수준 이상을 넘겨야 하는 기업 가치 등 장애물이 산적해서다. 이 탓에 컬리가 연내에 상장하지 못할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컬리의 예비심사 결과는 이달 30일 안에 발표될 예정이다. 거래소가 컬리의 상장에 이상이 없다고 판단하면 상장예비심사에서 ‘승인’ 결정을 한다. 이후 컬리는 증권신고서 제출 및 공모-신규 상장심사 등을 거쳐 증시에 입성하게 된다.

반대로 컬리가 경영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고 판단하면 한국거래소는 상장예비심사를 유예할 수 있다. 예비심사는 발생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미룬다. 거래소 관계자는 “(유예기간은) 짧으면 일주일, 길면 2~3개월”이라고 말했다.

5%로 안정적 경영, 가능한가

컬리의 첫 번째 장애물은 김슬아 컬리 대표의 낮은 지분율이다. 상장을 심사하는 거래소의 기업 상장 요건 중 하나는 경영 안정성이다. 대표가 상장 이후에도 회사를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는 수준의 지분을 가졌는지 살피는 차원이다. 컬리가 시리즈 F(여섯 번째 투자)까지 받으면서 김 대표의 지분율은 지난해 말 5.75%까지 떨어졌다.

컬리는 이를 돌파하기 위해 재무적 투자자(FI)들과의 공동의결권을 행사할 계획이다. 컬리는 김 대표를 포함한 주요 FI 등 우호 지분 20%를 확보하고 상장 후 2년간 이 지분을 매각하지 않는 보호예수확약(락업)을 건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20%가 거래소 상장 심사 가이드라인상 경영 안정성을 위한 최소 수준이라는 점이다. 거래소는 경영 안정성을 평가하면서 양뿐만이 아니라 질적으로도 살핀다. 예를 들어 상장하려는 기업이 확보한 20% 중 19%가 대표의 지분인 케이스와 1%만 대표 지분인 케이스를 다르게 판단하는 것이다.

‘업계 1위’ 쿠팡보다 PSR 높게 받을 수 있나

컬리가 예비심사에서 승인을 받는다고 해도 장애물은 남아있다. 기업 밸류에이션이다. 기업의 밸류에이션이 결정되는 과정에서 상장 대상 기업은 상장 전에 투자한 투자자들과 IPO 협의를 한다. 이때의 핵심은 기업 가치다. 투자자가 투자 당시 평가한 기업 가치보다 더 높은 가치로 상장해야 투자자가 상장에 동의하기 때문이다. IB 업계에 따르면 컬리의 주요 FI들은 컬리의 가치를 4조~4조5000억 원으로 책정했다.

하지만 컬리가 4조5000억 원 이상으로 상장될 확률은 희박하다. 네이버와 국내 이커머스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놓고 다투는 쿠팡보다 더 높은 주가매출비율(PSR)을 적용해야만 FI들이 원하는 수준을 맞출 수 있어서다. PSR는 회사의 가치를 구하는 지표 중 하나로, 현재 기업의 재무구조보다 매출 등 미래 성장 가능성을 더 높이 평가하는 것이다. 이런 특성 때문에 신생 기업을 평가할 때 쓰인다.

지난해 말 기준 쿠팡의 PSR는 2.8배다. 같은 시기 컬리가 1조56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을 고려했을 때, 시총 4조5000억 원이 나오려면 PSR는 2.88배여야 한다.

IB 업계 관계자는 “쿠팡이 마켓쉐어(시장점유율) 상위 업체라는 프리미엄을 갖고도 PSR가 그 정도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쿠팡보다 시장점유율이 낮은 컬리가 쿠팡 이상의 PSR를 적용받는 건 어려워 보인다. 최근 들어 쿠팡의 PSR가 1배 수준에 머물고 있어 컬리가 더욱 하향 조정될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한편, 전 세계적 긴축 기조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IPO 시장이 냉각된 것 역시 컬리 상장의 발목을 잡는 요소 중 하나다. 지난달 IPO 발행 규모는 전달보다 34.6% 감소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O 지분에 PSR까지 곳곳이 암초…컬리, 상장 연내 가능할까

 
쏘카, 코스피 출사표…8월 1~2일 수요예측       [이투데이 2022년 06월 30일 15:30]
 
올해 코스피 IPO, 결국 LG엔솔 ‘1개’…하반기 볕들까       [이투데이 2022년 06월 30일 14:50]
 
서범석 루닛 대표 "의료AI 분야 진짜 글로벌 성공 모델 보여줄 것"       [머니투데이 2022년 06월 30일 11:03]
 
한국거래소, 현대오일뱅크 상장 예비심사 승인       [머니투데이 2022년 06월 29일 16:40]
 
IPO 앞둔 지아이이노베이션, 면역항암제 美 물질특허 특별한 이유는       [머니투데이 2022년 06월 29일 15:41]
 
엘텍코리아, 상장 주관사로 키움증권 선정       [머니투데이 2022년 06월 29일 12:08]
 
[공모주 인사이드] "발전 플랜트" 수산인더스트리, 6000억 몸값 도전       [매일경제 2022년 06월 28일 17:23]
 
코난테크놀로지 공모청약 마감날 청약경쟁률       [머니투데이 2022년 06월 28일 16:18]
 
영창케미칼, 반도체 업종 중 성장 기대주 - FS리서치       [이투데이 2022년 06월 28일 08:27]
 
"소부장" 다를까…넥스트칩 흥행성공 이어 영창케미칼 코스닥 도전       [머니투데이 2022년 06월 26일 07:46]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3시장,IPO주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무료회원가입
 최근 IPO 청구종목
09/20 피씨엘
09/19 대신밸런스스팩3
09/12 아스타
09/12 신라젠
09/09 이엘피
09/09 바이오솔루션(구.
 최근 IPO 승인종목
09/22 서진시스템
09/13 아이비케이에스지
09/12 덴티움
09/08 그레이트리치과기
09/08 인크로스
09/08 뉴파워프라즈마
 IPO 공모주 청약일정
09/26 미투온
09/29 수산아이앤티(구.
10/04 잉글우드랩
10/04 앤디포스
10/06 인텔리안테크놀로
10/06 에이치시티
 IPO 신규상장 일정
09/29 케이비스팩10호
10/04 화승엔터프라이즈
10/07 미투온
10/11 수산아이앤티(구.
10/14 잉글우드랩
10/27 제이더블유생명과
 
회사소개광고문의기업정보문의업무제휴문의 38에바란다업무제휴사사이트맵개인정보취급방침정보제공윤리정책투자자유의사항
38커뮤니케이션 로고
Copyrightⓒ 1999-2021 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삼팔,38
상호 ㈜38커뮤니케이션   대표이사 서성기   사업자등록번호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주소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전화 1644-3830   팩스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