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커뮤니케이션 로고
실시간 인기주동
비상장.
K-OTC.
코넥스.
장외시장 NO.1 독점적 점유율 기록
빨간색매매 매도매수 팝니다 장외시세
비상장매매 시세정보 비상장(장외) IPO공모 IPO예정분석 기업정보 주주동호회 K-OTC 코넥스 코스닥/거래소 전체 메뉴보기 38머니충전  월정액충전
IPO 뉴스 Home IPO/공모 IPO 뉴스
  제목 : [인터뷰] 상장 앞둔 코리아에셋증권 기동호 대표 “베트남 등 해외로 IB기지 확대” 크게보기 작게보기 인쇄하기 목록보기
2019년 10월 31일 08:00 오예린  


   [인터뷰] 상장 앞둔 코리아에셋증권 기동호 대표 “베트남 등 해외로 IB기지 확대”




‘자본잠식률 1위→자기자본이익률(ROE) 1위’

12년 만에 상장 증권사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는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의 성장 지표다. 이 회사는 2013년 재창업 당시 완전자본잠식 상태였으나 당해년도부터 현재까지 7년 연속 흑자행진과 함께 2분기 기준 국내 증권사 중 가장 높은 27.4%의 ROE를 기록 중이다.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11월 상장을 계기로 주력분야인 투자은행(IB)과 채권, 전략육성 사업분야에 대한 투자를 통해 제 2의 도약을 이루겠다는 목표다.

최근 서울 여의도 코리아에셋투자증권 사옥에서 이투데이와 만난 기동호 대표이사는 “우호적이지 않은 시장 상황이지만 제2의 도약을 위해서는 이 시점에서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ROE가 업계 최상위권이고 매출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어려운 환경이지만 시장에서 좋은 평가를 해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상장을 앞둔 소회를 밝혔다.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2013년 재창업 당시 기업 체질 개선을 통해 리테일 영업을 대폭 축소하고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과감히 폐지했다. IB와 채권 사업을 집중적으로 강화함과 동시에 또한 신재생에너지금융과 중소벤처기업금융, 대체투자(AI), 헤지펀드, 신기술사업투자조합 등의 미래 성장동력 사업에 적극 도전했다.

기 대표는 “약 160억 원 전후 가량의 자기자본 확충 금액을 50%는 IB와 채권에 레버리지를 일으킬 수 있도록 투입할 것이며, 나머지 50%는 미래 성장동력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은 전체 수익에서 IB부문이 약 50%, 채권부문이 약 30%를 차지할 만큼 IB특화 강소증권사로 꼽힌다. 기 대표는 “모든 IB가 발품을 팔겠지만 우리 회사는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하는 토탈서비스를 하고 있다”며 “또 담당별로 나눠진 일반 증권사들과 달리 IB 직원들이 자유롭게 모든 영역에서 딜을 소싱하고 소화할 수 있도록 허용해 직원들이 열정을 갖고 일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기 대표는 나름의 입지를 굳혀나간 국내를 넘어 해외로 IB 기지를 확대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그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는 국가는 베트남이다. 올해 이 회사는 베트남 2위 은행인 베트남투자개발은행(BIDV)의 자회사인 자산운용사 NIAD와 베트남 투자사업 협력과 전략적 파트너 관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 대표는 “자체 역량을 키우기 위해서는 해외 현지에서 IB를 해야된다고 생각한다”며 “미래 포텐셜이 크고 안전성도 있어야 하는데 이 모든 것을 고려했을 때 베트남이 1순위이며 인근인 인도네시아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지 법인을 만드는 방법도 있고 현지 금융기관과 M&A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간 투자해 온 전략육성 사업 분야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기 대표는 “헤지펀드 인가 최초, 모태펀드 단독 GP 최초, 신기술사업투자조합 인가, 중소벤처기업특화증권사 지정 등 회사가 업계에서 선도적으로 해낸것이 많다”며 “선행 투자가 올 상반기 정도 마무리 됐고 이제는 결실을 얻을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리테일영업과 HTS 사업을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현재 운용자산(AUM)이 3000억 원 규모인데 2조 원이 되는게 목표”라며 “2조 원이 되면 위기 속에서도 배가 침몰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때는 리테일영업과 HTS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기 대표는 상장 후 목표에 대해 “발품을 팔아서 좋은 물건을 찾아 구조화하는 제조회사의 개념과 남들이 도전하기 전에 가장 먼저 시장을 개척하고 뛰어드는 벤처 마인드를 동시에 가진 회사가 되는 것”이라며 “덩치로는 1위가 아니지만 질적으로는 1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인터뷰] 상장 앞둔 코리아에셋증권 기동호 대표 “베트남 등 해외로 IB기지 확대”

 
드론산업 국내 상용화 단계…내년 2월 산업용 드론업계 1호 코스닥 입성       [매일경제 2019년 12월 04일 10:07]
 
SK證 "미투젠, 높은 배당 지속 이행 기대"       [한국경제TV 2019년 12월 04일 09:12]
 
SK증권 “올해 IPO 공모 금액 지난해 규모 넘었다… 11월까지 3.1조”       [이투데이 2019년 12월 04일 09:01]
 
CJ헬스케어 상장 주간…한투·삼성證·JP모건       [매일경제 2019년 12월 03일 17:54]
 
제이엘케이인스펙션 공모청약 마감날 청약경쟁률       [머니투데이 2019년 12월 03일 16:10]
 
"마이크로바이옴 하면 천랩..국민 건강에 기여할 것"       [머니투데이 2019년 12월 03일 13:47]
 
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이어 뇌전증 신약 개발 착수       [한국경제TV 2019년 12월 03일 10:08]
 
[특징주] 한국비엔씨, 코스닥 스팩 합병 상장 첫날 급락세       [이투데이 2019년 12월 03일 09:29]
 
"매출 0원" 카이노스메드, 2055억원 가치로 코스닥 도전       [머니투데이 2019년 12월 02일 11:54]
 
제이엘케이인스펙션, 공모가 9000원 확정…3일까지 일반청약       [이투데이 2019년 12월 02일 10:14]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3시장,IPO주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무료회원가입
 최근 IPO 청구종목
09/20 피씨엘
09/19 대신밸런스스팩3
09/12 아스타
09/12 신라젠
09/09 이엘피
09/09 바이오솔루션(구.
 최근 IPO 승인종목
09/22 서진시스템
09/13 아이비케이에스지
09/12 덴티움
09/08 그레이트리치과기
09/08 인크로스
09/08 뉴파워프라즈마
 IPO 공모주 청약일정
09/26 미투온
09/29 수산아이앤티(구.
10/04 잉글우드랩
10/04 앤디포스
10/06 인텔리안테크놀로
10/06 에이치시티
 IPO 신규상장 일정
09/29 케이비스팩10호
10/04 화승엔터프라이즈
10/07 미투온
10/11 수산아이앤티(구.
10/14 잉글우드랩
10/27 제이더블유생명과
 
회사소개광고문의기업정보문의업무제휴문의 38에바란다업무제휴사사이트맵개인정보취급방침정보제공윤리정책투자자유의사항
38커뮤니케이션 로고
Copyrightⓒ 1999-2019 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삼팔,38
상호 ㈜38커뮤니케이션   대표이사 서성기   사업자등록번호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주소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전화 1644-3830   팩스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