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하기   닫기 www.38.co.kr
2021년 12월 03일 09:23 강민수


미래에셋글로벌리츠, 상장 첫날 약세…공모가는 웃돌아



미래에셋글로벌리츠가 상장 첫날 소폭 약세다. 그러나 공모가는 웃돌고 있다.

3일 오전 9시 16분 현재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시초가 대비 80원(1.51%) 내린 52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5000원)보다 6.2% 높은 5310원으로 정해졌다. 신규 상장주의 상장 첫날 시초가는 공모가의 90~200% 범위에서 정해진다.

앞서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지난달 15~17일 진행된 수요예측에서 국내외 1106개 기관이 참여해 경쟁률 1019.58대 1을 기록했다.

지난 22일~24일 3일간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는 753.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상장리츠 가운데 역대 최고 기록이다. 청약 증거금은 11조3160억원으로 집계됐다.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미국·서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핵심 지역 소재 물류센터·데이터센터 및 오피스 등 부동산을 투자대상으로 하는 영속형 상장리츠다. 현재 임대면적 100%를 10년 이상 장기 임차하는 조건의 아마존 휴스턴·페덱스 탬파·페덱스 인디애나폴리스 물류센터를 기초자산으로 담고 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린트하기   닫기 www.38.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