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하기   닫기 www.38.co.kr
2022년 05월 18일 08:38 김건우


세종메디칼, 자회사 제넨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3상 환자 투약



세종메디칼의 자회사 제넨셀은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ES16001'의 제2/3상 임상시험 환자 투약을 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7일 순천향대 부천병원에 코로나19 환자 및 병원 내 감염자 등이 피험자로 등록됐고, 제넨셀은 앞으로 약 1개월간 증상 개선 및 중증화 진행 여부 등을 관찰하게 된다.

이번 임상은 다국가 형태로 진행되며, 2상은 국내와 인도 등에서 약 400명을 대상으로 위약 대조, 이중 맹검 방식으로 용량 및 탐색적 유효성을 검증한다.

제넨셀 관계자는 "빠르면 3분기까지 2상 투약을 완료하고 연내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며 "다만 국내외 코로나19 확산 및 방역 상황에 따라 전략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제넨셀은 임상 2상 결과를 바탕으로 아시아권 판권 및 기술 이전 등을 본격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번 투약에 이어 다른 임상기관인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및 경희대병원에서도 조만간 환자 모집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19세 이상의 경증 및 중등증 남녀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PCR(유전자 증폭) 검사 확진 4일 이내에 입원해 7일간 치료 후 퇴원하고 4번의 추가 외래 검사를 받는 방식이다.

'ES16001'은 국내 자생 식물 담팔수의 잎에서 추출한 신소재 기반의 신약후보물질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과 복제를 저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린트하기   닫기 www.38.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