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주 광풍에 개미들 우대해 준다더니…빅히트도 `그림의 떡` 될듯 김제림 기자 | 2020-09-16 16:16 

다음달초 진행되는 빅히트 청약 때는 개인투자자들의 일반 청약 비중이 현행 그대로 수준인 20%로 유지된다. 개인투자자들을 우대하는 방향으로 공모주 제도 개편이 추진 중이지만 시간상 제약으로 빅히트 이후의 상장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5~6일 청약에 들어가는 빅히트는 현행 공모주 배정 방식이 그대로 적용된다. 지난 2일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상태이고 24~25일 기관수요 예측이 예정되어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공모주 제도 개편안이 확정해 `증권 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을 바꾸기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없다는 예측이 전부터 계속 나왔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지금 여러 안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당장 며칠 후로 다가온 빅히트 청약 때 개정사항이 적용되긴 어렵다"고 말했다.

공모주 시장이 과열되고 공모주 시장 과실이 기관과 고액자산가에만 돌아간다는 지적이 나오자 지난달부터 금융위원회와 금융투자협회는 공모주 제도 개선 사업 나섰다. 예를 들어 일반 청약자 물량 중 절반 정도는 소액 청약자를 우대하거나 추첨제로 배정해 증거금을 많이 내지 못한 개인도 공모주를 살 수 있게끔 한다는 것이다. 당국은 당초 증거금을 많이 낼수록 공모주를 많이 살 수 있는 현행 안분 배정 방식을 손보는 데 방점을 찍었지만, 일반 청약 몫 자체를 키우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현행 20% 배정인 일반 청약자 물량을 키우는 것이다. 만약 일반 청약 비중을 늘리면 높은 공모주 문턱에 소외감을 느꼈던 개인 투자자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카카오게임즈 일반 청약의 경우 약 1억원을 증거금으로 내야 5주를 배정받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했는데 개인배정 물량이 늘어나면 같은 증거금에도 받을 수 있는 양이 많아지는 것이다.

하지만 IPO 대어나 흥행 공모주가 아닌 이상 개인물량 확대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모주 흥행 실패시 개인이 의도하지 않게 많은 물량을 떠안게 되며 상장 후 주가 하락 시 개인들이 짊어져야 할 리스크도 커지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당국은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과 달리 흥행에 실패하거나 상장 후 주가가 내리는 사례도 발생할 수 있다는 점 역시 눈여겨보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논의 초기 단계인 만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살펴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TC38 쏠라사이언스 konex38

38커뮤니케이션,삼팔커뮤니케이션,38stock,38,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IPO공모,3시장,코스콤,온라인증권,종목추전 주식,펀드,증시전망,투자포털 사이트,재무분석,주식공모,증시일정,증권사,코스피,코스닥,나스닥,거래소,주가지수,미국증시,일본증시,아시아증시,삼성,현대,기아,LG,동양,투자전략,종목분석,선물옵션,해외증시,주식시세 등 증권정보,증권정보사이트,증권시세,선물옵션,주가정보,종목토론,전문가,테마주 분석,추천종목,이슈,종목뉴스,차트,시황전략,주식투자,증권 전문 포털사이트,재테크,부동산,창업,카페,주식칼럼,증시브리핑,증시분석,주식투자정보,증권투자정보,금융정보,차트분석,증시일정,소액주주,커뮤니티,매매,주식거래